• Pian 2011-001
    Yong-Ho Kim
  • Pian 2011-002
    Yong-Ho Kim
  • Pian 2011-003
    Yong-Ho Kim
  • Pian 2011-004
    Yong-Ho Kim
  • Pian 2011-005,006
    Yong-Ho Kim
  • Pian 2011-010
    Yong-Ho Kim
  • Pian 2011-011
    Yong-Ho Kim
  • Pian 2011-013
    Yong-Ho Kim
  • Pian 2011-021
    Yong-Ho Kim

작가소개

 

사진가 김용호는 상업사진과 작품사진의 경계를 넘나들면서 자신만의 일상적 경험과 기억의 이미지들을 조합해 낸 독특하고 초현실적인 스토리를 창조해내어 꾸준히 실험적인 전시를 발표, 대중과 소통해 오고 있다. 

 

스스로 어떤 형식이나 제약에 의해 표현되는 사진의 관념적 미학보다는 동시대를 관통하는 다양한 시선, 자유로움, 무의식이 도달하는 경계에서 이루어지는 순간에 더욱 근접한 획기적인 레코더로서 지속적이고도 의미 있는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그는 사진, 방송, 문화, 예술, 패션, 라이프스타일 등 각 분야에서 ‘남다른 존재감’과 ‘독창성’으로 대중의 공감을 환기하는 프로젝트를 이끌어 왔으며, 시대적 아이콘, 기업, 문화, 브랜드, 문화유산을 재조명하는 파격적이고 도전적인 아티스트로 분류되고 있다. 그는 예기치 못한 아이디어와 구도, 관점의 역발상을 통해 사진과 커머셜의 문화 트렌드를 바꾸었으며, 2008년 대림미술관에서 ‘몸’을 전시한 이래 국내 기업의 글로벌한 이미지 확산에 큰 기여를 해왔다. 

 

최근 몇 년간 그의 작업은 사진 이미지뿐 아니라 영상 미디어의 가능성에 폭넓게 주목하는 경향을 보인다. 전시 곳곳을 무경계로 가로지르는 멀티미디어는 때로 작가의 노트나 해설을 대신하는 시각적 텍스트로, 때로는 사진 내부의 전통적 미덕—푼크툼과 스투디움을 매개하는 매혹적인 디테일로 기능한다. 이러한 특징은 어느 한 카테고리만으로 규정될 수 없는 김용호의 작업세계를 개성 있게 드러내면서, 정지된 이미지 이면의 빈틈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있다.

 

About the Artist

 

Photographer Kim Yong-Ho has been creating a unique and surreal story that combines images of his everyday experiences and memories, crossing the border between commercial and artistic photos. He has been releasing experimental photos while building relationship with the public.

 

Rather than the ideological aesthetics of photography expressed by any form or constraint, he plans a continuous and meaningful project. As a groundbreaking recorder, he pays closer attention to the moment when the border between various gazes, freedom, and unconsciousness is expressed through the contemporary era.

 

He has led projects that evoked the public's sympathy with ‘unique presence’ and 'originality' in each field of photography, broadcasting, culture, art, fashion, lifestyle, etc., and re-examined icons, companies, culture, brands, and cultural heritage. He is classified as an exceptional and challenging artist. He changed the cultural trend of photography and commercial through unexpected ideas, composition, and re-imagination of perspective, and has contributed greatly to spreading the global image of Korean companies since the exhibition of “Body” at Daelim Museum in 2008.

 

In recent years, his works tended to focus widely on the possibilities of photographic images as well as video media. Multimedia that borders across the exhibition is sometimes visual text that replaces the artist's notes or commentary, and sometimes functions as a fascinating detail that mediates the traditional virtue within the photography—Punctum and Studium. These characteristics uniquely reveal the world of Kim Yong-Ho, which cannot be defined by only one category, and bring vitality to the gap behind the still image.


 

연꽃

 

김용호 사진작가는 왜 연꽃을 택했을까?

 

연꽃은 진흙 속에 뿌리를 박고 자라면서도 더러운 물 한 방울 묻히지 않을 만큼 깨끗하게 꽃을 피워내는 특성으로 세파에 물 들지 않는 청아淸雅함과 고결한 모습을 간직한 군자君子의 꽃으로 비유되었다.

 

조선시대 선비들은 연꽃의 고고한 자태와 속성을 애호하여 정원에 못을 만들어 연꽃을 심고 이를 벗 삼았다. 왕실에서도 궁궐 후원의 못에 연꽃을 심어 가까이 하며 감상하였는데, 숙종肅宗은 창덕궁 후원에 정자를 새로 짓고 그 이름을 애련정愛蓮亭이라 지은 후 ‘내 평생 이목耳目을 부리지 않고 홀로 연꽃을 사랑함은 더러운 곳에 처하여도 변하지 않고 우뚝 서서 치우치지 아니하며 지조가 굳고 범속凡俗을 벗어나 맑고 깨끗한 속성이 군자의 덕을 지녔기 때문이다’라고 그 이유를 밝히기도 하 였다. 이처럼 연꽃은 고고한 속성으로 폭넓게 사랑 받았으며, 많은 조선시대 문인들은 연꽃을 소재로 한 시와 그림을 통해 고결하게 살고 싶은 염원을 표현하였다.

 

한국의 선비 정신이 영속되어 온 한국적인 것에 관해 초점을 맞춰온 사진가 김용호는 조선시대의 민화, 사군자 등에 깊이 감화되었고 우연한 기회에 떠난 국토 순례의 시간에서 사군자와 연을 감상하며 점차적으로 작가 내면에서 지속되어 왔던 보이지 않는 세계에 대한 명확한 재발견을 연을 통해 표현해 낼 수 있었다. 

 

Lotus

 

Why did Yong-Ho Kim choose Lotus as the subject? 

 

During the Joseon Dynasty, scholars loved the noble form and nature of the lotus that they even made ponds in a garden so that they can just plant lotuses. The Royal family was no exception. They planted lotuses in a pond of the palace and appreciated the beautiful postures. King Suk-Jong made a new pavilion at Changdeok-gung and named it Aeryeon-jeong in support of planting lotuses. As such, lotuses were widely loved for their noble attributes and many scholars during the Joseon Dynasty created poetries and paintings to express their desire to live with integrity just like the characteristics of a lotus.

 

The lotus, having long tradition as a noble subject of literature and art, Yong-Ho Kim shares contemporary perspective of the lotus. As the root of a lotus is stuck at the bottom of a pond within that thick mud, it stands strongly for the leaf to express its noble and pure posture. The lotus, where the water surface becomes the boundary line and lives in a world where the two worlds are clearly divided, provides an opportunity to take a step further in answering what the “other side” of the world is and the truth beyond what is seen. The truth that Yong-Ho Kim sought to find within the material or realistic limits of the photographs with lotuses as the subject is Pian itself. Pian refers to the ultimate sanctuary that the artist was looking for, in which there is no discrimination and distinction. 


 

김용호 작가 이력

 

김용호   Kim, Yong-Ho

 

개인전

 

2020   피안(Pian), 헬리오아트, 서울 

2018   김백선 짓고 김용호 찍다, SPACE MAY

2018   SAVE the BLACK dog, 플랫폼창동61

2018   아트콜라보 ‘Golden Art’, 코트라

2017   글로벌 아트콜라보 엑스포 ‘모던보이’, 서울 COEX

2017   광주비엔날레 특별전 ‘4차 미디어아트: 포스트휴먼’, 광주시립미술관 

2017   ‘modern boy Artist Collaboration – 모던보이, 오늘 삼거리에 비추다’, 스트리트뮤지엄

2017   제주영상전 ‘blow blow blow’, 제주해비치호텔 / SMT Tokyo

2017   ‘modern boy Artist Collaboration’, MCM space

2016   ‘modern boy Artist Collaboration’, 코너아트스페이스

2016   동쪽으로부터의 빛: 침묵 속의 움직임, 그 아름다움, 미국 코네티컷 웨슬리안 대학교

2015   서울사진축제 사진관 재능나눔 사진관 서울의 꿈, 서울시청 시민청 시티갤러리 

2015   ‘modern boy Artist Collaboration’, ddp 디자이너 갤러리

2015   ‘modern boy’, 2015 Craft Exhibition 전통공예, 디자인을 더하다, 

        한국문화재재단 주관, 국립무형유산원 주최, 문화재청 후원, 가나인사아트센터

2015   모던보이 공공미술, 가재울 뉴타운 SK VIEW PARK, 나비아트센터

2015   brilliant masterpiece, 베를린

2015   brilliant memories, DDP 서울

2014   ‘modern boy’, Identity, Force Gallery, 베이징

2014   ‘아트에디션’ 사진특별전 김용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2014   ‘modern boy’ 한불 120주년 한국의 무형유산 인연 전, 문화재청, 파리 마레

2014   CIGE 2014, 베이징 China National Convention

2014   ‘modern boy’, 2014 서울루나포토페스티벌, 경복궁마당, 통의동 온그라운드

2014   ‘미술과 패션’ 현대미술, 런웨이를 걷다, 성남아트센터 큐브미술관

2014   Art Hamptons, NY

2014   아트토이컬쳐서울2014, DDP 서울

2013   공예상품개발 프로젝트 인연 전, 문화재청, 서울디자인페스티벌 

2013   Bag Stage 전, Bag is Psychology, 갤러리 0914

2013   브릴리언트 마스터피스 전, 비욘드 뮤지엄

2013   Dream Society 전, 문화역서울 284

2013   날개 전, 서울 통인동 이상의 집

2013   피안 전, 영국 런던 아시아하우스

2012   우아한인생 전, 서울 류화랑

2012   Encounter(s), 서울페이지 갤러리, 베이징 SZ Art Center

2011   피안 전, 서울 디자인페스티벌 COEX

2008   몸 전, 베이징 따산즈 눈 갤러리, 서울대림미술관

2003   아름다운 사람들 나눔의 이야기, 공평아트센터

2003   한국문화예술명인전, 서울 스타타워

 

저서

 

2017   모든모던월드, 앤컴퍼니

2015   논문: 디지털 시대 ‘포토랭귀지’의 의미: 김용호 광고 사진을 중심으로, 

         The Significance of ‘Photolanguage’ in the Digital Era: Focused on Advertising Photographs by Yong-ho KIM

2013   모든모던 1, 2, 앤컴퍼니

2010   연주하는 것, 그리고 함께하는 것, 하트하트재단

2010   집을 위한 나눔의 기록, 해비타트

2007   보그코리아 11주년 창간기념 유라시아 풍경 사진집 ‘도시, 그리고 여자’, 보그코리아

2006   안녕하세요! 대한민국 희망씨~, 희망제작소

2003   아름다운 사람들, 나눔의 이야기, 아름다운재단 

2003   한국문화예술명인, 시공사 

2003   사진소설 소년, 은행나무 

1994   홍미화 패션 사진집, 햇빛

 

기타 경력

 

2015   아트나우 자문위원

2015   사진예술 편집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