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y numbers series: Fortune 2009, 150 x 150 cm, Painting on Canvas , 2011
    Hyungmin Moon
  • by numbers series: Playboy 2009 , 150 x 150 cm, Painting on Canvas , 2010
    Hyungmin Moon
  • by numbers series: W Korea 2008, 150 x 150 cm, Painting on Canvas , 2010
    Hyungmin Moon
  • 9 Objects #18, 160 x 160 cm, 9 Digital C-Prints on Diasec Double Sandwich Frames, 2007
    Hyungmin Moon
  • 9 Objects #23, 160 x 160 cm, 9 Digital C-Prints on Diasec Double Sandwich Frames, 2010
    Hyungmin Moon
  • 9 Objects #13, 160 x 160 cm, 9 Digital C-Prints on Diasec Double Sandwich Frames, 2002
    Hyungmin Moon
  • 9 Objects #14, 160 x 160 cm, 9 Digital C-Prints on Diasec Double Sandwich Frames, 2002
    Hyungmin Moon
  • 9 Objects #01, 160 x 160 cm, 9 Digital C-Prints on Diasec Double Sandwich Frames, 2000
    Hyungmin Moon

 

Hyungmin Moon majored in fine art at the Art Center College of Design in Pasadena, California, and received his MA for fine art from California State University in Los Angeles, California. Moon has concentrated on various media art works often by using photographs. His works attract attention with vivid colors and keen design sense in it. The artist pursues formal completeness but, at the same time, his works indirectly express social-level ideas that go beyond simple and formative-level ideas or individual taste. In other words, Moon’s works are of modernism and aestheticism in their formative framework, but the message underneath it is rather social. Through such contradiction or co-existence between the form and content, he switches social issues with communication or signs, which are generally considered “clear”, into “unclear” and “obscure” issues. In the meantime, he puts “unclear”personal sense or experiences into the “clear” domain of sign. In Moon’s works, “specialty and universality” and “individual and society” interwind and infiltrate one another.

 

작가는 'GQ'나 ‘Playboy', 'Vogue' 등의 잡지를 스캔하고 그 잡지에 가장 많이 등장한 단어 와 색을 고른 뒤, 그 빈도수에 따라 순위를 매기고 각각의 색깔을 입힌다. 그 결과 페이퍼잡지인 ’GQ' 는 캔버스 위에서 색을 입고 그의 작품 ‘GQ 2009', Playboy' 'Playboy 2013'으로 탈바꿈된다. 잡지와 그 안의 이야기들이 회화라는 매체를 통해 추상화 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이 작업은 잡지를 스캔하는 작업에만 일 년여의 시간이 소요된다.

‘형식과 내용의 모순‘ 은 그의 작업에서 공통적으로 보이는 기본적 특성이다. 잘 그려지고 깔끔한 구도와 형식을 보여주는 그의 작품들은 여러 장르의 요구를 충족시키며 관객들의 시선을 끌지만, 정작 작품이 내포하고 있는 이야기는 그리 녹록하지만은 않다. 그림을 ’그리는‘ 것이 아니라 회화작품을 ’제작‘ 한다는 그의 말처럼, 겉으로 드러나는 작품의 이미지 만 으로는 예상 할 수 없는 많은 내용들이 'by number series' 의 과정에서 보듯 오랜 기간의 리서치와 제작 모듈을 밑바탕으로 만들어진다.

 

Education

1992 Art Center College of Design, Pasadena, California

1997 Art Center College of Design, Pasadena, California, Bachelor of Fine Arts in Fine Arts,

2001 California State University, Los Angeles, Los Angeles, California, Master of Fine Arts, April

 

Solo Exhibitions

2008 Dumb project: vol.01, 서미앤투스 갤러리, 서울

2005 Lost in Supermarket, 갤러리쌈지, 서울

2004 Unknown City, 성곡미술관, 서울

2002 9 Objects, 인사미술공간, 서울

 

Group Exhibitions

2012 SeMA청년 2012-열두 개의 방을 위한 열두 개의 이벤트,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10 Enormous Eyes, The Guild Gallery, 뭄바이

2009 Resonance Green Korea - Climate Change in the Bosom of Culture, 토탈미술관, 서울

2007 City_Net.Asia,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06 On Difference #2 + Middle Corea, Wurttembergischer Kunstverein, Stuttgart, Germany

2005 터치, Touch, 세종문화회관 광화문갤러리, 서울

2004 Wonderful Travel Agency, Borusan Art Gallery, Istanbul, Turkey

2003 East of eden: Forbidden Fruit in London, Victoria Miro Gallery, London, England

2002 2회 서울 국제 미디어아트 비엔날레 (미디어_시티 서울 2002),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01 포토/미디어 페스티발, 가나아트센터, 서울

 

Collections

Gyeonggido Museum of Art, Ansan, Korea

ArtBank (National Museum of Korea), Seoul, Korea

Acrovista, Seoul, Korea

Seomi & Tuus, Seoul, Korea